텍사스 포수 "양현종은 뭐든 해낼 수 있다"

벳매니아 에서 보증하는 인증업체사고시 당첨금포함 전액보상 약속드립니다.

텍사스 포수 "양현종은 뭐든 해낼 수 있다"

벳매니아 0 165697
텍사스 포수 양현종

텍사스 레인저스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은 지난 27일(이하 한국시각) LA 에인절스전을 마친 뒤 현지 인터뷰에서 양현종에 대해 "이렇게 잘 할 줄은 몰랐다. 인상적이었다. 포수(호세 트레비노)가 나중에 와서 얘기하는데 '감독님, 이 친구는 뭐든 할 수 있어요'라고 하더라. 홈런을 허용한 건 실수다. 공이 낮게 제구되지 않았다. 하지만 그걸 제외하면 잘 맞은 타구는 몇 개 없었다. 정말 효과적인 투구였다"고 평가했다.


양현종은 이날 선발투수 조던 라일스가 2⅔이닝 동안 10안타를 맞고 7실점하자 우드워드 감독의 부름을 받고 마운드에 올라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7회까지 4⅓이닝 동안 5안타를 맞고 2실점하는 역투를 펼친 양현종에 관해 우드워드 감독 뿐만 아니라 현지 언론들도 호평일색이다.


텍사스가 이날 양현종을 빅리그로 불러올린 건 지난 주말 시카고 컵스와의 3연전을 비롯해 휴식일 없이 최근 19일 연속 게임을 해 불펜진 소모가 컸기 때문이다. 중간에서 길게 던질 수 있는 투수가 필요했던 것이다.


우드워드 감독은 시즌 개막을 앞두고 양현종의 쓰임새에 대해 '세컨드 탠덤(second tandem)'이라 못박고, 시즌 개막 후에는 '택시 스쿼드(taxi squad)'에 남겨 언제든 불러올릴 준비를 하고 있었다. 본인이 구상했던대로 양현종을 적절한 시점에 콜업해 아주 요긴하게 활용했으니, '인상적이고 효과적이었다'는 표현을 할 만했다.


양현종은 앞으로도 이같은 롱릴리프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일까. 선발로 던질 기회는 없는 걸까. CBS스포츠는 이날 경기 후 논평에서 '양현종은 한국에서 14시즌 동안 선발투수였지만, 여기에서는 로-레버리지(low-leverage)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즉 효율성을 극대화해야 하는 선발 보직은 아니라는 얘기다.


우드워드 감독은 현 선발진에 대해 대체적으로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최근 댈러스모닝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선발들은 매우 훌륭한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확신을 갖고 홈플레이트 위로 스트라이크를 던진다. 그들 모두에게 스트라이크를 던지라고 했다. 투수코치들이 좋은 투수들을 만들기 위해 많은 정보를 주고 있다"고 했다. 텍사스 선발진은 9이닝 평균 볼넷이 2.5개로 아메리칸리그에서 4번째로 적다.


이 때문인지 우드워드 감독은 카일 깁슨을 비롯해 라일스, 아리하라 코헤이, 마이크 폴티네비치, 데인 더닝으로 이어지는 5인 로테이션을 한 번도 바꾸지 않았다. 아리하라가 지난 26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서 2이닝 동안 6안타를 맞고 5실점해 구종이 간파당한 것 아니냐는 주위의 우려가 나오자 "그럴 수 있다. 본인과 얘기를 해볼텐데, 일본에서는 어땠는지 모르지만 여기서는 공을 글러브에 잘 숨긴다고 생각한다"고 두둔했지, 보직 변경에 관한 말은 없었다. 라일스도 27일 에인절스전에서 부진했지만, 로테이션은 유지한다고 봐야 한다.

, , ,